이순재, 손주 옷 쇼핑 중 '톰브라운 패딩' 가격표 보고 당황 (영상)

인사이트KBS2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이순재가 손주 옷 쇼핑 중 500만 원이 훌쩍 넘는 패딩 가격을 보고 당황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는 허재와 이순재가 가로수길 쇼핑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재는 "아버님이 손주들에게 옷을 보내고 싶어 하는데 젊은 시대 옷을 모르니 도와줬음 좋겠다는 말씀을 하셔서 같이 가로수길에 가게 됐다"며 이순재를 이끌고 가로수길로 향했다.


가로수길에 있는 한 편집숍을 찾은 두 사람은 손주가 좋아할 만한 패딩 코너 앞에 멈춰 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하지만 손주를 생각하며 패딩을 살 계획이었던 이순재는 가격표를 보고 당황했다. 패딩의 가격이 무려 550만 원이나 하는 고가였기 때문이다.


이순재는 헛기침을 하고 등을 돌렸으나 허재는 "미국에 있는 손주들이 이런 거 좋아하지 않냐"며 이순재가 봤던 패딩을 권했다.


계속되는 허재의 권유에 이순재는 "(다른 가게에도) 이런 계열은 많이 있다"라며 "멋 부릴 시간이 어디 있냐. 공부해야지. 아이 못 써. 필요 없어"라고 완강하게 거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뒤늦게 점원을 통해 패딩의 가격을 들은 허재는 "진짜 비싸구나"라며 속마음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어 두 사람은 캐멀 색 코드도 살펴보고 마음에 들어 했으나 그 가격이 229만 원이라는 말에 또 "애들은 이런 거 안 입어"라며 말을 돌렸다.


손주 패딩을 사기 위해 돌아다녔던 이순재는 30년 된 세일용 외투, 30년 된 선물 받은 신발을 아직도 신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네이버 TV '갓파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