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등 중부 영하권 추위…"일부 지역 '눈' 내린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정혜민 기자 = 목요일인 25일은 서울의 아침기온이 0도에 머무는 가운데 추위가 계속된다. 다만 전날보다는 아침기온이 2~5도 정도 오를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북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에 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4~10도, 낮 최고기온은 5~16도로 예상된다.


수도권, 경기 내륙, 강원 내륙·산지, 충북 북부를 중심으로 아침에 영하권에 머문다. 서울 기준으로 평년의 12월 초순(12월1일 -0.2도) 날씨에 해당한다.


주요 도시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인천 2도 △춘천 -3도 △강릉 6도 △대전 4도 △전주 7도 △광주 7도 △대구 4도 △부산 9도 △제주 11도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7도 △인천 7도 △춘천 8도 △강릉 12도 △대전 11도 △전주 12도 △광주 14도 △대구 12도 △부산 16도 △제주 18도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 시간대에 경기 남동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북부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경기 남서부와 충남권, 충북 중남부, 전북, 경북 서부내륙에도 빗방울이 떨어질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5㎜ 미만, 경기 남부·강원 영서남부·충청권·경북 서부내륙·전북 0.1㎜ 미만이다.


경기 남동부·강원 영서남부·충북 북부에는 0.1㎝ 미만의 눈이 날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 질은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