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살고 싶습니다"...폐암 말기 판정 받은 개그맨 김철민이 매일 하는 기도

인사이트Facebook '김철민'


[뉴시스] 전재경 인턴 기자 = 개그맨 김철민이 근황을 전했다.


김철민은 최근 페이스북에 "하나님 살고 싶습니다. 살려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건강하던 시절 박철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박철민님을 위해 기도합니다" "얼마나 힘드실까요.기적이 일어나길" 등의 응원을 보냈다.


김철민은 지난 1994년 MBC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2019년 폐암 4기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이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