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울렁증' 있다더니 '바퀴 달린 집'서 반전 귀요미 매력 뽐낸 류승룡 (영상)

인사이트tvN '바퀴 달린 집3'


[뉴스1] 박하나 기자 = '바퀴 달린 집3'에 배우 오나라, 류승룡이 출격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에서는 배우 류승룡, 오나라와 함께했다. 이날 바달집(바퀴 달린 집)은 동해 무릉 채석장에 자리 잡았다.


남다른 흥으로 '바퀴 달린 집2'를 한바탕 뒤집어 놓았던 오나라가 류승룡과 함께 바달집을 다시 찾았다. 반가운 손님 오나라에 이어 바달집 식구 모두와 작품으로 만났었던 류승룡이 등장하며 반가움을 더했다. 류승룡은 등장과 함께 카트에 한 아름 싣고 온 선물들을 나누어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개인 선물부터 바달집만을 위해 직접 제작한 나무 스피커, 다도 테이블 등을 전하며 역대급 선물 증정식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예능 울렁증 있다"라고 고백한 류승룡은 말과 달리 쉬지 않고 너스레를 떨며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더불어 성동일을 향한 애교 섞인 말투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식단 관리를 위해 아내가 싸준 닭가슴살 도시락을 챙겨 온 류승룡은 결국 눈 앞에 펼쳐진 만찬의 유혹에 식단 관리를 잊고 음식들을 음미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류승룡은 최근 술을 끊고, 아내와 매일 걸으며 건강관리를 한다고.


다섯 사람은 앞마당 근처 호수에서 투명 카약을 타며 뱃놀이를 즐겼다. 동갑이지만 학교 선후배 사이로 조금은 어색한 분위기를 연출했던 류승룡, 김희원이 같은 배를 탔다. 성동일, 오나라, 공명은 함께 페달 카약에 탑승했다. 이어 전망대를 찾아 그림 같은 전경을 바라보며 앞마당 풍경을 만끽했다.


김희원이 셰프로 나서 골뱅이 소면으로 저녁을 준비했다. 오나라가 김희원을 도와 재료를 다듬었고, 류승룡은 일거리를 찾아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으로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성동일이 보리새우, 소고기, 백골뱅이를 준비해 기대감을 높였다. 골뱅이 소면을 만드는 동안, 류승룡은 새우와 소고기를 구워 저녁 준비를 도왔다. 성동일의 보리새우 마늘 버터구이까지 더해진 동해 제철 먹거리 한 상이 완성됐고, 곳곳에서 탄성이 터졌다. 류승룡 역시 다이어트를 잊은 채 만찬을 마음껏 즐기며 탄성을 내뱉었다.


이후 류승룡은 이날의 팽주로 나서 준비한 다기세트와 함께 다도를 즐겼다.


한편 tvN '바퀴 달린 집3'는 바퀴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네이버 TV '바퀴 달린 집 3'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