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머니가 주차된 BMW 들이받고 도망가더니 급발진이라고 주장합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뉴시스] 김광주 인턴 기자 =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운전미숙으로 사과 해놓고 진술할 땐 급발진 주장'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물에는 주차된 작성자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와 있다.


작성자는 "지난주 주말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서 받았더니 "어떤 아주머니가 주차되어 있는 제 차를 박고 시동을 켜놓은 채 그냥 어디론가 갔다"라면서 연락이 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엔 그냥 접촉사고겠지 했는데 사진을 받아 보니 아파트 벽도 제 차량도 박살이 났더라"라며 "출고된지 6개월됐고 주행 거리는 2000km 상태"라고 덧붙였다.


경찰에 신고한 작성자는 당시 경찰이 "음주 의심이 되니 빠르게 출동 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또 작성자는 당시 사고가 난 집 근처에 없어서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경찰과 어머니만 있었다고 했다.


이후 "사고(를 낸) 운전자 남편이 왔고 심각성을 인지했는지 사고를 냈던 아내에게 통화로 강한 욕설을 하며 빨리 오라고 했지만 (운전자는) 사고 경과 30분 뒤 사고 지점으로 왔고 저도 사고 경과 1시간 뒤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운전자는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한 건 아니라고 밝힌 작성자는 "운전자 내외가 '죄송합니다. 


어떻게 사과를 해야 될지 모르겠네요' 라는 말과 '하고 싶으신 대로 하는게 맞는 것 같다'고 말해 상대방 보험사 처리 후 그렇게 일은 순조롭게 돌아갈 것으로 생각했다"고 적었다.


그런데 "상대방 보험 대물 담당자는 '1인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아내인 여자분은 보험이 해당이 안 된다. 합의를 하시든지, 자차 후 구상권 청구를 하시든지 하셔야 될 것 같다'며 연락을 해보라고 말했다"고 했다.


무보험 차량이라는 것이다. 이에 작성자는 상대방 보험 담당자에게 "연락처도 모르는데 어떻게 합의 하냐"고 물었고 보험 담당자는 "일단 자차를 신청하면 담당자 배정이 되니 담당자에게 얘기해보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했다.


작성자는 현재 자신의 외제차를 본사 센터에 맡긴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상대방 운전자의 보험사에서 대물 담당자가 배정된 상태이며 차량 수리비 부품값만 1000만원~1200만원 이상 견적이 나온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제 자차 담당자는 자차를 하든지 알아서 합의하라고 한다"며 "(상대 운전자)연락처를 달라고 하니 상대방 승인이 없으면 개인 정보라서 못 준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했다.


현재 "교통사고로 영등포 경찰서에 사건 접수되어 있는 상태"라고 설명한 작성자는 경찰에서 담당자가 상대 운전자가 급발진을 주장한다며 "개인 사유지이기 때문에 별도로 처리할 수 있는 게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했다. 아파트 주차장은 도로가 아닌 개인 사유지이기 때문에 도로교통법을 적용하거나 별도의 제재를 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어 "보험 적용이 안되는데 어떻게 해야 되냐"고 묻자 "(경찰은) 저보고 합의를 하라고 한다"며 "연락처를 모르니 알려달라고 하니 개인 정보라 알려줄 수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주장했다.


"저는 그럼 어떻게 합의하고 어떻게 소송해야 하는 건지 궁금하네요… 원래 절차가 이런 건가요?"


답답함을 토로하며 작성자는 "경찰과 보험사에는 (상대 운전자에게) 제 번호를 주라고 했는데 아직도 반응이 없다. 현재 사고 8일 경과"라고 토로했다.


작성자는 차량 수리비, 자동차 시세 하락, 렌트비 등 입은 피해와 답답함을 호소하며 "저는 앞으로 어떻게 해야 되나요?"라고 마무리했다.


네티즌들은 "부딪힌 게 차가 아니라 사람이었으면 어쩔 뻔했냐"며 상대 운전자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또 "사실상 무보험이라 운전미숙이든 급발진이든 결과적으론 큰 차이 없을 것"이라며 "견적을 많이 받아서 구상권 폭탄을 던지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