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금 부은 돈으로 9년째 1000만원씩 기부하는 '11월의 얼굴 없는 천사'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윤일지 기자 = 울산에서 '11월의 얼굴 없는 천사'로 불리는 익명의 기부자가 9년째 선행을 베풀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15일 울산 북구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 40분쯤 한 남성이 효문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와 "복지 담당자를 만나고 싶다"고 했다. 몇년 전 효문동에서 근무했던 담당자는 금방 남성을 알아볼 수 있었다.


이 남성은 담당자를 행정복지센터 밖으로 불러내 지난해보다 200만원이 많은 1200만원을 전달했다. 그러면서 "매년 기부를 위해 적금을 넣는다"며 "아이들이 있는 어려운 가정에 써달라"는 말만 남긴 채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그는 지난 2013년부터 해마다 매년 11월이면 효문동에 주유나 생활 상품권 등을 전달해 '11월의 얼굴 없는 천사'로 불린다.


2019년에는 1000만원의 상품권을, 지난해에는 상품권과 현물을 포함해 1000만원 상당을 기부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효문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올해도 본인에 대해서는 다른 얘기 없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말만 하셨다"며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기탁해 지역 저소득층 세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