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가 나흘 연속 6조 7000억 주식 매도해 주가 '대폭락'한 테슬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신정원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주식 매각으로 테슬라가 20개월 만에 최악의 한 주를 보냈다고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테슬라 주가는 머스크가 테슬라 지분 매각을 언급하고 실제 매도한 일주일 동안 15.4% 하락했다.


이것은 20개월 만의 최악의 실적이라고 매체는 지적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본격화하면서 시장이 휘청이던 지난해 2월과 3월 하락 이후 최악이란 것이다.


머스크는 지난 6일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테슬라 지분을 10% 매각하는 것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물어봤다. 머스크는 당시 테슬라 주식 약 1억7000만주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어 이번주 초 사흘 간 주식 약 450만 주, 총 50억 달러(약 5조9000억원)을 팔아 치운데 이어 12일 63만9737주를 6억8700만 달러(약 8103억원)를 추가 매도했다. 매도 가격은 주당 1056.03~1104.15달러였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8% 하락 마감했다.


머스크가 나흘 연속 매도한 주식의 가치는 총 57억 달러(약 6조7000억원)에 달한다.


다만 머스크는 여전히 1억6700만주의 테슬라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또 테슬라 주가는 지난 4일 1229.91달러 찍는 등 올해 초 대비 46% 상승했다고 CNBC는 지적했다.


한편 테슬라의 대항마로 평가 받는 리비안 주가는 이날 5.6% 올랐다. 지난 10일 데뷔 이후 상승률은 66.6%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