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차도 점령한 오늘(13일)자 민주노총 집회 실시간 상황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이준호 기자, 홍연우 수습기자, 신재우 수습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약 2만명이 참가하는 전국노동자대회 장소를 동대문역 인근으로 공지하고 집결하고 있다. 인근 도로는 마비되고 주요 지하철역은 열차가 무정차로 통과하는 등 일대가 혼란을 빚고 있다.


민주노총은 13일 오후 2시부터 정부와 서울시의 집회 불허방침에 따라 전국노동자대회를 예정된 장소에서 동대문 인근으로 옮겨서 진행한다고 공지했다.


민주노총은 "전국에서 모인 2만여 참가자들의 안전한 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동대문역 인근으로 정했다"며 "특히 전태일 열사의 숨결이 깃든 평화시장 인근인 만큼 대회 장소를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시30분께부터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종로5가 사거리부터 동대문역 방향으로 양차로를 순식간에 점령했다. 이에 따라 종로5가 사거리에서 동대문역 사이 양쪽 도로가 모두 조합원들에 의해 막혔다. 동대문역 사거리 역시 조합원들이 차도 위를 순식간에 점령하면서 통행이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


집회 사실을 알지 못하고 동대문역 인근으로 진입하던 시내버스나 택시 등 차량들은 꼼짝없이 도로에 갇히기도 했다. 경찰도 급히 경찰 병력을 배치하고 통제에 나섰다.


아울러 현재 서울 도심 주요 지하철역은 열차를 무정차로 통과시키고 있다.


이날 낮 12시30분부터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 을지로입구역 등 7개 역사에서 열차가 무정차로 통과한다.


앞서 민주노총은 집회 신고 당시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에 따른 집회 인원에 맞춰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499명씩 70m 거리를 두고 20개 무리로 나눠 집회를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