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달라는 점원 얼굴에 커피 집어던지는 아저씨 손님 (영상)

인사이트JTBC 뉴스룸


[뉴시스] 김광주 기자 = 대구의 한 카페에서 점원이 마스크를 써 달라고 하자 내부 사진을 찍고 커피를 던지는 일이 일어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0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대구 서구의 한 카페에서 남성 두 명이 커피를 주문하는 모습이 CCTV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이때 한 명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점원이 주문할 때는 마스크를 써 달라고 하자 남성은 점원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더니 그냥 갔다.


점원은 당시 "'마스크를 쓰셔야 한다'고 얘기했는데 (손님은) 마스크를 쓰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더니 남성은 가게의 사진을 찍고 사라졌다. 20분 뒤 턱스크를 착용하고 담배를 문 채 돌아온 이 남성은 또 커피를 주문했다. 이에 점원이 다시 한번 마스크를 써 달라고 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하지만 남성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점원이 음료를 만드는 사이 또다시 가게의 사진을 여러 장 찍었다. 당시 점원에 따르면 카메라는 주방 안에 있던 자신을 향했다고 전했다. 이에 남성에게 사진을 찍었냐고 묻자 안 찍었다고 대답했다고 설명한 점원은 CCTV 영상을 통해 남성이 사진을 찍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커피를 받은 남성은 돌아서는가 싶더니 그대로 가게 안에 커피를 집어던졌다. 주방은 난장판이 됐고 점원은 "무섭다"며 "울면서 (청소를) 했다. 창문 안으로 던졌으니까 또 창문으로 뭘 던질지 모르겠고 혼자서는 일을 못하겠다"고 말했다.


점원은 이 남성을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남성을 불러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