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시즌2 논의 중이지만 확정된 건 없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박형기 기자 =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 시즌2를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CNBC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넷플릭스 대변인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앞서 황동혁 감독이 AP통신과 한 인터뷰와 약간 다른 뉘앙스다.


황 감독은 전일 미국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오징어게임이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시즌2를 제작하는 것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두 번째 시즌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계획 단계여서 정확한 출시 날짜나 촬영 시작 시기 등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지만 시즌2를 준비 중인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징어 게임 시즌1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했던 기훈(이정재 분)이 돌아와 세상을 위해 뭔가를 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황 감독이 이같이 말했으나 넷플릭스 대변인은 "시즌2를 검토하고는 있으나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한 것. 양자가 시즌 2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지만 넷플릭스가 보다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징어게임은 46일간 넷플릭스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는 등 전세계적으로 큰 화제를 모으며 한국 드라마 역사의 신기원을 작성했다.


오징어게임은 9월 17일 넷플릭스에 공개됐으며 첫 28일 동안 안 1억1100만 명의 사용자가 시청했다. 이는 이전 기록인 브리저튼의 8200만 명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