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에 휘발유 들고 나타나 불지르겠다 협박하며 성기까지 노출한 전자발찌남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정유선 기자, 임하은 수습기자 = 휘발유를 들고 소방서를 찾아가 '불을 지르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0시께 서울 중부소방서 앞에서 휘발유를 들고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소방관에게 소리를 지르며 욕을 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겐 침을 뱉고 발길질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수색 과정에서 A씨가 전자발찌를 착용한 사실을 발견했다. 또 A씨는 라이터 수색을 위해 경찰이 몸을 수색하자 속옷을 내려 성기를 노출하기도 했다고 한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며 공용건조물 방화예비, 공연음란 등 혐의도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아울러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