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 슬리퍼 깔창에 필로폰 잔뜩 넣어 몰래 들여온 일당 적발

인사이트MBC 뉴스


[뉴시스] 이준호 기자 = 대량의 필로폰을 밀반입한 뒤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는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A씨 등 마약 판매책 17명과 투약자 6명 등 총 23명을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가운데 20명은 구속했다.


A씨 등은 지난 4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네 차례에 걸쳐 필로폰 2.5㎏을 국내로 밀반입해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밀반입된 필로폰은 시가로 160억원 상당에 이르며, 8만3000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인사이트사진 = 동작경찰서


판매 총책인 A씨는 밀반입한 필로폰을 지역 판매책 16명과 공모해, 전국 각지에 거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판매는 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뤄졌다고 한다.


경찰은 총책 A씨와 지역 판매책 16명을 검거한 뒤 곧바로 구속했으며 매수자와 투약자 6명도 추가로 검거한 뒤 이 가운데 3명은 구속했다.


또 검거 과정에서 이들이 보관 중인 필로폰 1.3㎏과 '야바' 685정 등 다량의 마약류를 압수했으며 9720만원 상당의 불법수익을 환수했다.


현재 경찰은 인터폴과 해경, 관세청, 태국 수사기관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국내로 마약을 배송한 태국 현지 총책도 추적 중이다.


인사이트사진 = 동작경찰서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