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중 성매매녀 도망가자 알몸으로 모텔 복도서 난동 피운 26살 성매수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동영 기자 = 모텔에서 샤워를 하는 사이 불법 성매매 여성이 도망가자 나체 상태로 모텔 복도를 돌아다니고 난동을 부린 2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판사 오범석)은 업무방해 및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14일 오전 5시35분 인천 연수구의 모텔 복도에서 나체 상태로 다른 객실 초인종을 누르고 수차례 주먹과 발로 다른 객실 문을 차면서 욕설을 하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성매매를 하려고 했으나 여성이 샤워를 하는 사이 도망가자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는 이미 업무방해 등 폭력 관련 범행으로 수차례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며 "사건 내용 등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


또 "업무방해죄로 실형을 선고받아 출소 후 누범기간 중에 있었다"면서도 "A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다시는 동종범죄를 저지르지 않을 것을 다짐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