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1000% 올랐다"...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 사상 최고가 경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예진 기자 = 암호화폐 이더리움이 29일(현지시간)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비트코인에 이어 시가총액이 암호화폐 2위인 이더리움은 이날 4400달러를 넘어 4461.96달러를 기록하며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기존 최고가인 지난 5월 4379.62 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이더리움의 시가총액은 520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날 이더리움 가격은 시스템 업그레이드에 힘 입어 상승했다. 비콘체인 업그레이드가 이더리움 랠리를 이끌었다.


시스템을 작업 증명(PoW)에서 지분 증명(PoS) 식으로 일부 전환했다.


지난해 이후 이더리움은 약 1년 간 1000%나 상승했다.


만일 2020년 10월 29일에 1000달러로 이더리움을 매수해다면 2.61코인(코인베이스 기준 382.82달러)을 얻었을 것이고, 그렇다면 올해 10월 29일에 2.61 코인은 1만1645.71달러의 가치로 뛰었을 것이라고 매체는 계산했다.


이는 비트코인보다 수익이 3배나 높은 것이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다만 매체는 암호화폐의 과거 실적은 미래 수익을 보장하지 않는 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만일 암호화폐를 매수하려면 대량 구매 보다는 시간을 기준으로 분산해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