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21 21℃ 수원
  • 19 19℃ 청주
  • 18 18℃ 대전
  • 20 20℃ 전주
  • 19 19℃ 광주
  • 20 20℃ 대구
  • 20 20℃ 부산
  • 19 19℃ 제주

'섹스 그네' 만들어 장애인 손님에게 '최고의 경험' 선물했다며 자랑한 성매매 여성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장애인 남성과 성관계를 하기 위해 '섹스 그네'를 만든 성매매 여성이 있다.

인사이트SWN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장애인 남성과 성관계를 하기 위해 '섹스 그네'를 만든 성매매 여성이 있다.


29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경력 12년 차 성매매 여성 올리브 펄(Olive Pearl, 30)과 그의 단골 손님 개빈 손니크로프트(Gavin Thorneycroft, 32)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것은 지난 2월이다. 개빈은 몸은 불편하지만 성관계를 할 때면 일반인과 다를 바 없다는 생각을 줄곧 해왔다고 한다. 


그러나 장애를 가진 자신과 성관계를 해줄 성매매 여성을 찾는 것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인사이트SWNS


그때 그의 눈 앞에 올리브가 운명처럼 나타났다고 한다. 이후로 개빈은 올리브의 '단골 손님'이 되었고 두 사람은 일주일에 한 번씩 성관계를 하고 있다. 


또한 올리브는 개빈과의 만족스러운 잠자리를 위해 '섹스 그네'를 만들기에 이르렀다.


올리브는 "개빈은 다른 사람들과 같은 성적 욕망을 가진 평범한 남자다"며 "그와 시간을 보낼 때 나는 그를 다른 고객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약간의 창의력이 필요할 뿐이다"며 섹스 그네를 소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좌) 섹스 그네에 앉아있는 개빈 / SWNS, (우) TikTok 'theproudaccountant'


개빈 역시 "올리브는 내가 함께한 최고의 성매매 여성이며 우리 둘은 좋은 케미스트리를 가지고 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개빈은 "장애가 있다고 해서 성욕이 있다는 것을 부끄러워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현재 두 사람은 틱톡 등을 통해 장애인과 성에 대한 사람들의 편견에 맞서 교육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