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릿 우먼 파이터' 끝난 후 허심탄회한 심경 밝힌 보아

인사이트Instagram 'boakwon'


[뉴시스] 나규원 인턴 기자 = 가수 보아가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작별을 고했다.


27일 보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스우파 끝"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보아가 미소를 지으며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스우파'에 참여한 라치카 가비와 리안은 댓글을 통해 "언니 너무 고생 많으셨다. 정말 사랑한다"고 남겼다.


보아는 '스우파'의 심사위원 겸 멘토인 '파이트 저지'로 나섰다.


한편 '스우파'는 댄스 크루 '홀리뱅'이 최종 우승하며 전날 종영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