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6학년 딸이 '윤석열 캠프' 대구 직능특보로 위촉됐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최서영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임시진영)가 경쟁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도 직능 특보 임명장을 보내 비난을 받은 가운데, 이번에는 초등학교 6학년 딸이 임명장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처구니가…초6 딸내미한테 임명장이 왔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작성자가 공개한 초등학교 6학년 딸의 카카오톡에는 "귀하를 윤석열 국민캠프 국민통합본부 대구 직능 특보로 위촉한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도착했다.


명의는 윤 전 총장으로 돼 있으며 발급 일자는 지난 23일이다.


작성자는 "초6 딸내미 이름으로 임명장이 왔다. 바로 취소(위촉장 발행 취소 요청) 날려주고, 어디서 정보를 알았는지 항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발행 번호를 보니, 무슨 특보가 8만명인가 싶다", "대구라는 지역이 특정된 것이면 개인정보와 관련해 문제가 되지 않느냐", "중2 딸에게 위촉장이 왔다는 글도 봤다. 문제가 심각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9일 원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국민캠프 E-위촉장 계정으로부터 윤석열 국민캠프 임명장을 받았다는 사실을 전해 논란이 됐다.


원 전 지사는 해당 글을 게시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곧 삭제했지만,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공식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