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숍 안에서 기침하는 손님한테 달려가 얼굴 때린 40대 남성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정일형 기자 = 커피숍안에서 기침한다는 이유로 다른 손님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8단독 성준규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41)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21일 오후 7시35분께 인천 미추홀구의 한 커피숍에서 B(57)씨의 얼굴 등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커피숍 안에서 손님 B씨가 기침을 한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결국 21일간의 치료를 요하는 코뼈 골절의 상해를 입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인 B씨와 말다툼하던 중 폭행하게 된 경위와 피해자가 입은 상해의 부위 및 정도를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