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눈 뗄 수 없는 '검은 태양'...남궁민vs유오성 최후 대결 8.8%로 종영

인사이트MBC '검은태양'


[뉴스1] 윤효정 기자 = '검은 태양'이 8% 시청률로 종영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 연출 김성용) 최종회에서는 일 년 전부터 이어진 복잡한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내 '최후의 적'과의 대결을 마무리한 국정원 요원 한지혁(남궁민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국정원 내부를 좀먹고 수많은 사람을 희생시킨 비밀 조직 상무회가 해체된 것은 물론,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혀온 마음속 괴물을 물리치고 새 발걸음을 내딛는 한지혁의 모습이 그려져 힘찬 엔딩을 선사했다.


한지혁과 유제이(김지은 분)는 백모사를 추적하던 중 그가 한민은행의 메인 데이터센터로 향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그의 진짜 목적은 국내 최대 은행의 금융기록을 모두 지워버리려는 것.


인사이트MBC '검은태양'


센터의 직원들을 인질로 잡은 백모사는 전국의 전광판을 통해 건물 내의 상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면서 협상에 나섰다.


한지혁은 이 모든 일이 국가로부터 버림받았다고 생각한 백모사의 복수라고 여겼다.


그는 "결국, 국가가 인질들의 생명을 선택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거야. 자신한테 그랬던 것처럼"이라며 백모사의 속내를 정확히 간파했다. 자칫 무고한 생명이 희생되고 국가와 국민 사이 커다란 갈등이 생길지도 모르는 상황, 한지혁과 유제이는 데이터센터 내에 잠입하는 데 성공하고 백모사의 소재를 찾아 헤맸다.


마침내 궁지에 몰린 백모사와 한지혁 사이 마지막 결투가 펼쳐졌다.


인사이트MBC '검은태양'


옥상으로 올라간 백모사는 언제라도 폭탄을 터뜨릴 수 있는 기폭 장치를 손에 쥔 채 한지혁과 대치했고, 거침없이 그에게 총을 쏘며 생명을 위협했다.


이때 인질들 사이에 숨어 있던 유제이가 모습을 드러냈고, 전광판을 통해 그를 본 백모사는 큰 동요를 일으켰다.


총상을 입고 숨을 거두기 전 백모사와 유제이의 마지막 인사는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죽음의 문턱에서 간신히 예전의 기억을 떠올린 백모사는 "나한테도 너만한 딸이 하나 있었던가"라고 말하며 아련한 눈빛으로 딸을 바라봤고, 유제이 역시 억눌렀던 울음을 터뜨리며 오랫동안 그리워했던 아버지와 진짜 이별을 맞이했다.


인사이트MBC '검은태양'


한편 한지혁은 백모사의 중계 프로그램을 이용해 전 국민 앞에서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그는 총상 때문에 흐려져 가는 의식을 붙잡으며 국정원 내부에 존재하는 조직 상무회의 존재는 물론, 그들을 쫓다가 자신마저 '괴물'이 되어버려 동료들을 해친 사실까지 털어놨다.


몇 년 후, 한 차례의 거센 파도가 지나가고 안정을 찾은 국정원의 일상이 펼쳐졌다.


최종회 말미에는 사망한 줄 알았던 한지혁이 모습을 드러내 놀라움을 안겼다.


표정 없는 얼굴로 과거의 흔적들을 불사르던 그는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잠시 생각에 잠겼고, 마침내 말끔한 슈트 차림의 국정원 요원으로 돌아와 다시 새롭게 걸음을 내딛는 엔딩 장면은 안방극장의 환호를 부르며 완벽한 결말을 탄생시켰다.


인사이트MBC '검은태양'


이렇듯 '검은 태양'은 마지막까지 예측을 불허하는 스토리와 속도감 있는 전개, 긴장감을 극대화하는 연출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그뿐만 아니라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한 명품 주조연 배우들의 열연까지 더해져 대체 불가능한 웰메이드 드라마를 완성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검은 태양' 최종회는 전국 시청률 8.8%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12.5% 였다.


오는 29일, 30일에는 '검은 태양'의 스핀오프 '뫼비우스:검은 태양'이 방송된다. 


인사이트MBC '검은태양'


네이버 TV '검은태양'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