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경기만에 시즌 '4호골' 폭발시킨 황희찬...손흥민과 EPL 득점 공동 5위

인사이트울버햄튼 황희찬 / GettyimagesKorea


[뉴스1] 김효경 기자 = 리그 4호골을 넣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의 황희찬이 팀 내 최고 평점을 받고 경기 최고 선수에게 선정되는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KOTM)에 선정됐다.


울버햄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리즈 앨런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1-22 EPL 9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전반 10분 울버햄튼이 황희찬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리즈가 후반 49분 호드리고의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황희찬은 전반 10분 라울 히메네스의 슈팅이 수비수 맞고 굴절되자 빠른 템포의 슈팅을 시도해 골키퍼의 타이밍을 빼앗는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날 울버햄튼이 경기 내내 공격에서 기회를 만들지 못했음을 감안하면 더욱 값진 선제골이었다. 이후 황희찬은 수비까지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높은 팀 공헌도를 보여줬다.


황희찬의 활약은 평점과 투표로도 읽을 수 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울버햄튼 선수 중 가장 높은 7.5점을 부여했다. 히메네스와 라얀 누리가 7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EPL 사무국이 진행한 투표 결과 황희찬이 50.3%의 지지를 받아 경기 KOTM에도 선정됐다. 황희찬의 이번 시즌 2번째 KOTM 선정이다.


한편 황희찬은 EPL 6경기 출전 만에 4호골을 기록, 울버햄튼과 EPL에 성공적으로 안착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