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아침부터 호텔 외부 정비 작업하던 근로자 12층서 추락해 숨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김석훈 기자 = 23일 오전 11시 3분께 전남 여수시 돌산읍 한 호텔에서 외부 정비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 A 씨가 추락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광주 업체의 파견근로자인 A 씨는 이날 호텔 네온사인 전광판 정비 작업을 위해 12층에서 일하던 중 5층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신고를 받은 여수소방서 구급대가 현장으로 출동해 A 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낮 12시 5분께 사망 판정 받았다.


여수경찰서는 전광판 정비 작업을 하던 A 씨가 아래로 추락한 경위 등 자세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