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네임' 박희순 "한소희 얼굴 예쁘다 생각한 적 없어...연기+마음 씀씀이가 예쁘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영화의 주요 내용을 포함한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뉴스1] 장아름 기자 = 전세계적인 신드롬을 이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이어 또 한 번 K드라마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신작은 '마이 네임'이다. '마이 네임'은 22일(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서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TV 프로그램(쇼)' 부문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마이 네임'(감독 김진민)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8부작 액션 누아르 드라마다. 박희순은 극 중 오랜 친구 동훈(윤경호 분)의 딸인 지우를 조직원으로 받아들이고 경찰에 언더커버로 잠입시킨 무진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무진은 지우를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애쓰면서도 누구에게도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모습으로 미스터리한 매력을 자아냈다. 그는 연기 호평과 더불어 작품의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세계 3위라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넷플릭스가 세계로 가는 통로라면 '오징어 게임'이 그 문을 활짝 열어줬고 그 덕분에 후속작들이 더 주목을 받는 느낌이 든다"며 "K팝이 세계로 나갔듯이 드라마도 그 시작이 되지 않을까 한다. 긍정적이고 희망적이라 본다"며 설레는 소감을 털어놨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한소희 배우와 호흡은 어땠나.


▶한소희 배우를 처음 만난 게 캐스팅되고 나서 액션 연습을 먼저 하고 있단 얘길 들었다. 파주 근처 지나가다가 액션스쿨에 있길래 걱정도 되고 궁금하기도 하고 응원차 갔다. 찾아가기 전에는 우리가 봐왔던 TV에서 봤던 여리여리하고 CF에서 튀어나온 인물이라 생각했는데 깜짝 놀랐다. 훈련한지 열흘 됐다는데 복싱 폼이 이미 나와있더라. 남자도 열흘 해서 폼이 나오는 게 쉽지 않은데 운동 한번 안 해봤다는 애가 사기를 치는 건가 할 정도였다. (웃음) 얼굴에서 너무 행복하고 재밌어 하는 게 보이더라. 땀을 뻘뻘 흘리면서 땀에 젖어있는데 너무 예뻐보였다. 그 이후에도 소희가 얼굴이 예쁘다 생각한 적은 없었다. 연기가, 마음 씀씀이가 너무 예뻤다.


-한소희 배우를 비롯해 다른 배우들과 팀워크도 돋보였다.


▶다 남자고 여자 한명이었다. 캐릭터마다 배우들마다 성격이 다 달랐다. 안보현 배우는 교회 오빠가 아닌 '운동 오빠'다. 가장 성실하고 진득하게 잘하고 리더십있는 친구다. 운동이나 훈련에선 보현이가 이끄는 리더가 돼줬다. 방법, 식단도 우리한테 보내줬다. 리더십이 있고 진짜 오빠, 형 같다. 동갑이면서도 형 같은 느낌이다. 거기에 한소희 배우는 독특한 매력이 있다. 친남매처럼 반말도 하고 서로 붙어 싸우기도 하고, 그게 너무 예뻐보이고 좋아보였다. 각자 집에도 한번씩 가봤던 것 같다.


-최무진의 지우에 대한 감정은 어떤 것이었을까.


▶친구 딸인데 내가 죽인 친구의 딸이다. 수많은 감정들이 다 깔려 있기 때문에 최무진은 자기도 자기 감정을 잘 모를 것 같다. 친구에게 배신당한 복수를 위해 시작했지만 그 과정 속에서 흔들리고 있고, 또 넘지 말아야 할 선을 자꾸 넘으려 하고 이런 것들이 단순한 복수가 아니라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만드는 주요 원인인 것 같다. 그래서 연기할 때 두 가지를 생각했다. 진실된 거짓, 거짓된 진실에 대한 생각을 갖고 연기했다. 그래서 지우도 헷갈리고 최무진 자신도 헷갈리는 거다.


-최무진의 부하로 있었던 장률, 이학주 배우의 캐릭터도 인상깊었는데 두 배우와 호흡은 어땠나.


▶연기하는 데 있어서 서로 불편함이 하나도 없었다. 장률 배우 같은 경우는 연기로는 유명한 배우이고, 어떻게 그런 연기를 했는지 싶더라. 폭발적이었다. 제작보고회 때 이 작품이 인기를 끌게 되면 장률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는데 그걸 여러분이 확인하셔서 뿌듯하다. 이학주 배우는 아직 1도 보여주지 않았다. 그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 까도까도 너무 매력 있는 배우라서 어떤 감독이 이걸 먼저 캐치해서 떠오를지 아주 기대가 된다. 어떤 장르를 해도 다 잘할 것 같다. 그리고 너무 재밌다. 내가 딱 좋아하는 유머 스타일이다. 이렇게 돌려차기를 잘하는 배우가 있을까 싶을 정도다. 이학주는 아직 1도 보여주지 않았다.


-무진과 지우의 마지막 회에서 액션 신이 인상깊은데 힘들었던 점은.


▶입구에서부터 복도까지 촬영을 했는데 지우가 지치듯 소희양도 엄청 지쳤다. 이 친구가 다칠까봐 정말 조마조마했다. 훈련해온 소희에 대한 믿음이 있기 때문에 전력을 다한다 하더라도 크게 다치지 않게끔 하려 노력했는데 온몸이 지쳐있는 데다 감정이 올라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서로 너무 힘들었다. 액션만 하면 되는데 감정이 올라와 있어서 더 힘들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