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회가 동해를 '일본해'로 인정"...일본, 억지 주장 유튜브에 올려 전세계 홍보 시작

인사이트일본 외무성 유튜브 캡처


[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일본 외무성이 '동해'(일본 주장 명칭 '일본해')를 국제적 호칭으로 사용하자는 한국 정부의 주장에 반박하는 동영상을 한국어로도 제작해 유튜브에 게재한다고 산케이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외무성은 지난달 27일 '일본해- 제사회가 공인한 유일한 이름'이라는 제목의 영어 영상을 외무성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바 있는데, 22일부터는 해당 영상을 한국어 내레이션으로도 제공한다.


영상은 약 4분 분량으로, 기존에는 영어 내레이션만 제공됐다. 내용은 일본해가 역사적으로도 국제적으로도 인정된 유일한 호칭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자막은 한국어, 일본어, 영어, 독일어 등 10개 언어로 제공됐다.


이러던 것을 22일부터는 자막뿐 아니라 내레이션도 한국어 등 10개 언어로 방송을 시작한다는 것이다.


이 영상은 "유럽은 지중해가 지중해인 것처럼 일본해가 일본해라는 것을 알고 있다"이라는 프란츠 요제프 융 전 독일 국방장관 발언으로 시작한다.


이어 역사적으로 동해가 일본해라고 불렸다는 내용의 억지 주장이 이어지다가 "동해는 과거에 현재에도 그리고 앞으로도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 유일한 호칭"이라며 끝맺는다.


산케이는 동해 호칭을 둘러싸고 북한도 '조선 동해'라고 부르고 있다며, 일본 정부에 대한 비판을 강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영어 동영상과 관련해 북한의 '조국 평화 통일위원회'는 지난 17일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은 국제사회가 조선 동해를 '일본해'라고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것처럼 왜곡된 인터넷 편집물을 만들고 선전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일본 외무성의 한 고위 관계자는 "북한이 외무성의 동영상을 보고 반응하는 일은 드물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