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남겼다고 병사 얼굴에 '소주' 뿌리며 음주 강요한 '만취' 중대장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박재우 기자 = 육군의 한 부대에서 중대장이 병사들에게 음주를 강요하고 소주를 얼굴에 뿌린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따르면 한 제보자는 "저는 만취한 중대장님에게 폭언 및 구타 그리고 얼굴에 술을 맞았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 19일 해당 중대장이 훈련 이후 고생했다며 음주회식을 진행했다. 한시간 뒤 중대장은 만취한 상태로 생활관에 들어와 병사들에게 노래를 시키고 갑자기 주먹으로 제보자의 어깨를 4~5번 때린 뒤 욕설을 했다.


이후 몇시간 뒤 2층 복도에 병사들을 집합시켜 술 먹기를 강요했다. 제보자에게 종이컵으로 소주 3잔을 마시게 했고 그가 술을 남기자 중대장은 제보자의 얼굴에 잔에 남아있던 소주를 뿌렸다.


제보자는 중대장이 당시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다 이튿날 다른 간부로부터 전해들은 뒤 사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대에서 이런 취급을 당했다는 사실이 미칠듯이 화가 나고 억울하고 슬프다"며 "하나뿐인 외동 아들이 이런 일을 당해가면서 군생활 하는걸 아시면 저희 부모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제가 다 죄송할 따름"이라고 썼다.


이후 해당 부대는 사건 발생 다음날 중대장의 보고를 받고 직무에서 배제해제보자와 중대장을 분리조치했다.


해당 부대는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고 하여도 묵과할 수 없는 행위이기에 분리시켰다"면서 "현재 사단 법무·군사경찰·감찰에서 합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