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1339억원 들어간 원주 교도소 짓는다 (조감도)

인사이트원주교도소 조감도 (사진=원주시 제공) / 뉴스1


[뉴시스]이덕화 기자 = 강원 원주교도소 이전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원주시는 법무부와 토지 보상에 대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토지 보상을 진행해 최근 사실상 보상이 마무리됨에 따라 건축허가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원주교도소 이전은 법무부 국가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339억원 전액이 국비로 진행된다.


원주시 봉산동 255번지 일원에 대지면적 17만3263㎡, 건축면적 2만1811.26㎡, 연면적 4만1761.01㎡ 규모로 1100명 수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내년 3월 착공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주시 관계자는 "법무부와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행정절차를 서둘러 착공을 최대한 앞당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