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학병원서 우울증 치료받던 중학생, 건물 4층에서 추락해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정일형 기자 = 인천의 한 대학병원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던 중학생이 건물 4층에서 추락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께 인천시 서구 모 대학병원 건물 4층 휴게공간에서 중학교 2학년생인 A(14)군이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군이 다리 등을 크게 다쳐 치료를 받기 위해 정신과 병동에서 대기하다 숨졌다.


유족측은 병원측 대응이 적절하지 않아 결국 A군이 사망했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이 우울증으로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휴게공간에서 산책하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병원 폐쇄회로(CC)TV와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들이 병원측 대응이 늦어져 A군이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어 추후 병원 관계자 등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한 뒤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