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소속 30대 경사, 자택서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정일형 기자 = 인천경찰청 소속 30대 경찰관이 자신의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께 경기도 시흥시 소재 아파트 화단에서 인천 경찰청 소속 A(30대) 경사가 투신해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 112에 신고했다.


A 경사의 자택에는 직장 내 괴롭힘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으며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타살 혐의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