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8년 만에 처음 받은 광고 계약금으로 가족에게 '선물·용돈' 플렉스한 박재정 (영상)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뉴스1] 박하나 기자 = '나 혼자 산다' 가수 박재정이 첫 광고 계약 소식과 함께 부모님을 위한 선물을 준비했다.


15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첫 광고 계약금을 받게 된 박재정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재정은 초조하게 휴대전화를 붙잡고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재정은 "중요한 걸 받는 날, 설레서 잠을 못 잤다"라며 생애 첫 광고 계약금 일부가 들어오는 날이라고 밝혀 모두의 축하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프리미엄 한우 광고를 러닝 개런티로 계약했다는 박재정은 이후 입금된 광고계약금에 환호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박재정은 차분히 금전계획을 적어본 뒤, 은행으로 곧장 향했다. 고정적인 수입이 아닌 상황을 은행원에 설명한 박재정은 500만 원 한도의 자유적금 통장을 개설해 초입금으로 500만 원을 입금했다. 박재정은 "투자에 대한 욕심이 없어 돈을 지키려고 적금을 들었다"라며 내 집 마련을 향한 꿈을 고백하기도.


이어 박재정은 아버지를 위한 구두, 어머니를 위한 코트를 구매하며 부모님을 위한 '플렉스'로 시선을 모았다. 검소함을 자랑했던 박재정이 부모님을 향한 선물에는 돈을 아끼지 않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그러나 어머니의 선물을 결제하던 중, 카드 한도 초과로 당황한 기색을 내비쳤다. 계좌이체로 결제를 마무리한 박재정은 한 번도 한도까지 써본 적이 없어 나중에서야 하루 이용 한도 초과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더불어 박재정은 루프톱 레스토랑에 가족들을 초대해 광고 계약 소식을 전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박재정은 "데뷔하고 이런 데 처음 데려와서 죄송하다"며 미안해하기도. 이어 박재정은 부모님에게 선물을 전달, 동생에게는 용돈을 건네며 훈훈함을 안겼다. 박재정은 "가족을 위해서 하는 일이 저를 위해 하는 일, 너무 행복하다"라고 털어놓으며 감동을 더했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네이버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