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천원만 내면 댕댕이·야옹이 광견병 예방접종해 준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반려동물인 '댕냥이(강아지와 고양이를 함께 이르는 신조어)'를 대상으로 15~29일 '가을철 광견병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아지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과 함께 거주지 인근 지정 동물병원을 방문해 시술료 5000원만 부담하면 광견병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광견병 예방접종 지원을 위해 서울시와 자치구가 백신 4만 마리분을 무료로 지원한다. 접종을 실시하는 지정 동물병원은 각 자치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견병은 사람과 동물이 같이 감염되는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높은 질병이지만 예방 접종을 통해 차단이 가능하기 때문에 정기적인 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반려견의 경우 동물 등록이 돼있어야 우선적으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동물 등록이 되지 않은 반려견이라면 먼저 동물 등록을 한 뒤 접종을 받으면 된다. 고양이는 동물등록 의무 대상이 아니라 등록이 되지 않았더라도 접종 지원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미등록 반려견이 쉽고 안전하게 동물 등록을 할 수 있도록 '내장형 동물등록'도 지원하고 있다. 내장형 동물 등록은 마이크로칩을 삽입하는 방식으로 반려 동물을 잃어버릴 경우 빠르게 찾을 수 있다. 동물 등록을 원하면 신분증을 지참한 뒤 반려견과 함께 사업 참여 동물병원을 방문하면 내장형 등록이 가능하다. 


비용은 1만원이다. 관련 문의사항은 서울시수의사회 콜센터를 통해 안내받으면 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의 안전과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해 광견병 예방접종을 꼭 하길 바란다"며 "동물 등록을 아직 등록하지 않았다면 이번에 동물 등록도 함께 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