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5층 유리창 닦던 20대 일용직, 작업용 밧줄 끊어져 추락해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한 아파트 유리창 청소를 하던 중 작업용 밧줄이 끊어지면서 20대 근로자가 지상으로 추락해 숨졌다.


27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8분께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15층에서 유리창을 닦던 A(20대)씨가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머리 부위 등을 크게 다쳐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간이 의자에 앉아 아파트 유리창을 닦던 중 작업용 밧줄이 끊어지면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청소업체 소속 일용직 근로자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유리창 청소를 하던 중 작업용 밧줄이 끊어져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정확한 추락 원인과 함께 청소업체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이행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