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연 "'오징어 게임' 새벽이, 나와 닮았다...연기활동 두려움 없어"

인사이트더블유 코리아


[뉴시스] 백승훈 인턴 기자 = 배우 정호연이 신비로운 분위기와 독보적인 아우라를 뽐냈다.


27일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는 정호연의 10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정호연은 말없이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저 고요한 눈동자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독보적인 아우라를 자아내는 모습이다.


인사이트더블유 코리아


연기 데뷔작인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폭발적인 화제를 불러일으킨 정호연은 채도를 뺀 블루 컬러의 차가운 톤에서도 별다른 장치 없이 눈빛만으로도 시크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매혹적인 아우라를 발산한다.


정호연은 인터뷰를 통해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오징어 게임'에 참여하게 된 소감도 진솔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지금 할 수 있는 연기를 하자'며 즐겁고 행복하게 연기했다"며 "연기를 시작하며 조금씩 세상의 공기가 바뀌는 듯한 기분이 든다"라고 밝혔다.


또한 "나와 새벽이가 서로 닮았다"고 '오징어 게임'에서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본격적인 연기 활동에 대해서는 "두려움은 없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더블유 코리아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