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에 "너무 잘 생겨서 사이코패스 살인마로 오해" 애원

인사이트KBS 2TV '신사와 아가씨'


[뉴스1] 이아영 기자 =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지현우를 변태로 오해하는 일이 있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과 이영국(지현우 분)이 폭행 사건으로 얽혔다.


이날 박단단은 자기가 이영국을 죽인 줄 알고 혼비백산하며 도망쳤다. 그러던 중 다시 정신을 차리고 112에 신고했다.


박단단은 일부러 그런 게 아니라고, 변태가 쫓아와서 그런 거라고 믿어달라며 호소했다.


이영국은 머리를 감싸 쥐며 내려오고 있었다. 박단단은 이영국이 안 죽었다는 사실에 감사했다.


이영국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위험에 처한 사람을 도와주려고 한 것이다"며 분노했다. 이영국은 박단단이 위험 지역으로 들어가길래 사고 날까 봐 도와주려고 한 것이라고 했다.


박단단은 "거짓말하는 것이다. 그런 표시 같은 거 없었다"고 반박했다. 산에는 이영국의 말대로 출입 금지 현수막이 있었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상해와 명예훼손, 무고로 고소하겠다고 했다. 박단단은 이영국에게 "죄송하다. 보상하겠다. 한 번만 봐달라"고 애원했다.


이영국이 무시하자, 박단단은 "너무 잘생겨서 그렇다. 드라마를 보면 사이코패스 살인마들이 다 잘생겼다. 너무 잘생기셔서 그랬다. 거기다가 멋진 양복까지 입고 아무도 안 보이는 산속에서 아가씨라고 부르면서 다가오니까 나도 모르게 무서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착각이 됐다. 그래서 그랬다. 죄송하다. 한 번만 살려달라"고 싹싹 빌었다.


결국 이영국은 박단단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