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난 '오징어게임'서 찌질남 연기한 뒤 '국내 vs 전세계' 이미지 갈리고 있는 이정재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서 찌질한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하며 '믿보배' 다운 저력을 과시한 이정재.


이정재는 그동안 우월한 기럭지와 비주얼로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멋있는 역할로 대중에게 익숙했다.


때문에 '오징어 게임'에서 맡은 정리 해고, 이혼, 사채, 도박 등으로 팍팍한 인생을 사는 성기훈 역할은 다소 파격적이었다.


비주얼 때문에 캐릭터가 잘 안 보일 거라는 우려가 나올 정도. 그러나 이정재는 외모마저 씹어먹는(?)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캐릭터 변신에 성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이런 가운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이정재 이미지 한국 vs 전 세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내용에서 작성자는 한국에서의 이정재가 가진 멋지고 댄디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와 전 세계 시청자들이 그를 보는 이미지가 180도 다르다고 했다.


'오징어게임'이 최근 넷플릭스 전 세계 1위를 차지한 만큼 해당 시리즈를 통해 이정재를 처음 보는 해외 팬들이 많다는 것.


드라마 속 찌질한 성기훈 이미지를 이정재의 '본캐'라고 생각한다며 비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TBC '보좌관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관상'


작성자는 특히 한 해외 팬이 남긴 '오징어게임' 리뷰에서 "한국 드라마는 이런 장르물의 경우 꽃미남보다는 연기력만 보고 캐스팅한다"는 내용을 보고 눈길이 가서 작성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한국인은 '이정재가 찌질한 연기도 잘하네'라고 생각한다면 해외 팬들은 '주연배우 찌질한 이미지 배우로 잘 뽑았네'라고 느낀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실제로 해당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강하게 공감하며 "이정재는 매력 넘치는 섹시 악역 느낌인데 오징어 게임만 보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다", "떡잎부터 잘생겼는데", "다른 영화 보면 못 알아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