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메달 싹쓸이...안산·김우진 2관왕

인사이트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 사진=공동취재사진단


[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 양궁이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쓸어담았다.


안산(광주여대)-김우진(광주시청)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대회 혼성 단체전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갈산 바자르자포프(러시아) 조를 6-0(38-36 39-36 37-33)으로 물리쳤다.


한국은 남녀 단체전에 이어 혼성전에서도 금메달을 거머쥐어 명실상부 최강 군단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2011년 혼성전이 도입된 이후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남자 개인전을 제외한 남녀 단체전, 혼성전,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싹쓸이 한 바 있다.


대회는 남녀 개인전을 앞두고 있다. 여자 개인전은 안산과 장민희가 출전하고, 남자 개인전은 김우진과 김제덕이 나선다.


안산은 도쿄올림픽에 이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3관왕에 도전한다.


도쿄올림픽 단체전 우승의 주역 김우진은 대회 3관왕을 겨냥하고 있다.


인사이트세계양궁선수권대회 각오 다지는 남녀 양궁 대표팀 / 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