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캠프' 민주당 비서, 음주 측정 3차례 거부해 체포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옥성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캠프에 소속된 민주당 의원실 비서가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해 현행범 체포된 뒤 조사를 받았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12시50분께 서울 강서구의 도로에서 경찰의 음주측정을 3차례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서울 영등포구에서 강서구 인근까지 약 15㎞를 운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음주측정을 거부하는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한 뒤 돌려보낸 상태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신분을 민주당 의원실 비서라고 밝히며 현재 이낙연 캠프에 합류해 근무하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