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으로 샤워기 온도 60도까지 높여 '여친'의 3살 아들 숨지게 한 남성

인사이트NHK


[뉴시스] 유세진 기자 = 일본 오사카(大阪)부 셋츠(摂津)에서 데이트하던 여성의 3살 아들에게 뜨거운 물을 부어 전신 화상으로 숨지게 한 23살의 남성이 "장난으로 샤워기 온도를 조금씩 올렸으며, 60도까지 온도를 올렸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고 NHK 방송이 24일 보도했다.


오사카부 하비키노(羽曳野)에 거주하는 마쓰하라 다쿠미(松原拓海)라는 23살의 이 남성은 지난달 3살 니무라 아리토(新村桜利斗)에게 뜨거운 물을 부어 화상으로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돼 24일 검찰에 송치됐다.


마쓰하라는 니무라 사망 1주일 후 데이트하던 여성 등에게 "샤워 물 온도를 올리는 놀이를 하고 있었고 60도까지 온도를 올렸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 38도부터 시작하여 결국 60도까지 올렸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사건이 처음 알려졌을 때에도 경찰에 같은 내용으로 얘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마쓰하라는 그러나 일부러 니무라에게 뜨거운 물을 부은 것은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한편 셋츠시는 숨진 니무라의 어머니로 범인 마쓰하라와 데이트를 했던 여성으로부터 "사건 발생 전 마쓰하라가 니무라를 때렸다"는 신고를 받아 사건이 발생하기까지의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