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새로워 보이려 삭발 변신..."비주얼 쇼크 믿는다"

인사이트엘르


[뉴시스] 전재경 인턴 기자 = 배우 윤계상이 24일 매거진 '엘르'를 통해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에서 윤계상은 파격적인 삭발 머리를 선보였다. 윤계상은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비주얼 쇼크'를 믿는다. 누군가 변한 모습으로 등장하면 일단 보게 되지 않나. 새로워 보이고 싶었다. 이미 많이 보여준 얼굴이니까. 드라마 '크라임 퍼즐'을 위한 변신이다"라고 말했다.


윤계상은 자신의 얼굴에 대해 "그간 얼굴이 많이 변했다. 작품 하나를 시작하면 그것 외에 다른 건 생각하지 않아서인지 어느 시절의 생각이나 정서가 작품 속 나에게서 보인다. 모든 작품이 나에겐 그 시절의 초상화 같은 기록이다"고 했다.


윤계상은 올레tv와 시즌(Seezn)을 통해 공개되는 드라마 '크라임 퍼즐'에서 살인을 자백하며 수감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을 연기한다. 윤계상은 "완벽한 사람은 절대 없다고 믿는데 ‘한승민'은 가진 게 많은 인물이었다. 한승민에게서도 흔들리고 불안정한 구석을 찾아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