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백신이 화이자보다 효과 오래 지속된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유자비 기자 =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예방효과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최근 발표된 6건의 연구를 바탕으로 모더나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더 높은 효과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모더나와 화이자의 백신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이다.


이날 발표된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의 최신연구에 따르면 25개주의 5000명의 의료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모더나 백신 효과는 96.3%로 화이자 백신(88.8%)보다 높았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연구 결과에선 화이자 백신은 2차 접종 이후 4개월 만에 입원 예방 효과가 91%에서 77%로 떨어졌지만 모더나 백신은 같은 기간 효과가 감소하지 않았다.


미네소타주 메이요클리닉, 카타르 등에서 진행한 분석에선 중증에 대한 모더나의 효능은 92~100% 정도로 화이자 백신보다 10~15% 정도 높았다.


다만 두 백신 모두 여전히 예방에 매우 효과적이기 때문에 차이가 미미하며 실제 결과는 불확실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존 무어 웨일코넬의대 바이러스 학자는 "두 백신의 차이가 현실 세계에서 문제가 될 지 의문"이라며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열등한 백신을 맞았다고 겁을 먹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