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나올 것 같다는 산모 신고에 119 '영상 통화'로 무사 출산 도운 소방관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강지은 기자 = 자택에서 출산이 임박했다는 119 신고를 접수하고, 침착하게 영상통화로 의료지도를 실시해 산모가 무사히 출산한 사례가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9시28분께 서울종합방재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소속 홍수현 소방교는 '임산부가 진통을 느끼고 있다'는 119 신고를 받았다.


이에 1급 응급구조사인 홍 소방교는 응급 처치를 안내하던 중 산모가 출산이 임박한 상황임을 직감했고, 즉시 스마트폰 영상통화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홍 소방교는 당직 구급지도의사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의사와 함께 출산 진행 상황을 확인하면서 산모가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그 결과 약 5분 만에 산모는 건강한 여자 아기를 출산했으며, 곧바로 도착한 119 구급대원이 의사의 의료지도에 따라 탯줄을 자른 뒤 산모와 아기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119 구급차 내에서 분만한 사례는 많았으나, 가정에서 영상통화 의료지도를 통해 안전하게 분만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스마트폰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영상통화를 통해 현장상황을 정확하게 확인하면서 신속하게 응급처치법을 안내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