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가 전화로 싸우자 남친끼리 '맞짱'...칼부림까지 벌어져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신재현 기자 = 여자친구가 전화로 싸운 상대 여성의 남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22일 살인미수 혐의로 A(47)씨를 입건해 구속영장까지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1시20분께 서울 중랑구 한 거리에서 40대 남성 B씨의 옆구리, 허벅지 등 8곳을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다행히 B씨는 치명상을 입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B씨는 각자의 여자친구가 전화로 싸우는 모습을 본 이후 직접 만나 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도 A씨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