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두'로 미국 제패하더니 NBA 'LA 레이커스' 유니폼 스폰서 따낸 CJ 비비고 클래스

인사이트LA LAKERS


[뉴시스] 박지혁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명문 LA 레이커스가 CJ의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 로고를 유니폼에 새기고 뛴다.


레이커스는 21일(한국시간) 비비고와 글로벌 마케팅 협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해외기업과 맺은 첫 번째 파트너십이라고 강조한 레이커스는 2021~2022시즌부터 유니폼 왼쪽 어깨선이 시작되는 부분에 비비고 로고를 달고 뛰게 된다.


다음달 4일 스페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브루클린 네츠와의 프리시즌 경기에서 이 유니폼을 처음 착용할 계획이다.


레이커스와 CJ는 계약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LA 타임즈는 익명의 소식통을 통해 5년간 1억 달러 상당의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NBA 유니폼 패치 광고는 평균 연간 700만 달러에서 1000만 달러 규모로 형성돼 있다. 이번 계약 규모가 2배 가까운 수준인 셈이다.


레이커스는 과거 매직 존슨, 코비 브라이언 등이 뛰었던 명문 구단으로 현역 최고 스타 중 하나인 르브론 제임스가 몸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