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보름달, 오후 6시 49분 울산서 가장 먼저 뜬다...서울보다 10분 빨라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조민주 기자 = 올해 한가위 보름달이 울산에서 가장 먼저 뜬다.


21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추석인 이날 오후 6시 49분 울산에서 보름달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울산 간절곶은 한반도 내륙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인데, 지면에서 바라본 달 역시 동쪽으로 떠올라 월출 시간도 같은 원리로 작용한다.


주요 도시별로는 울산에 이어 부산 6시 50분, 대구 6시 52분, 대전·세종 6시 57분, 서울 6시 59분, 인천 7시 순으로 보름달이 뜬다.


달이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2일 1시 1분이다.


다만 전국이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면서 선명한 보름달을 관측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울산을 비롯한 경상권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남부지방이 중부지방보다는 비구름대가 빨리 걷힌다"며 "확실하지는 않지만 울산에서 추석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고 말했다.


한편 달이 뜨고 지는 시각은 한국천문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