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인 오늘(21일) 비 쏟아지고 보름달 오후 7시부터 맨눈으로 관찰할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상학 기자 = 추석 당일이자 화요일인 21일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에서 비가 시작돼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된다고 예보했다.


이 비는 이날 오후 수도권과 충남권, 전라권을 시작으로 저녁에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으나 저녁부터 또 다른 기압골이 북서쪽에서 남하하면서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남 서해안에 다시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남부지방(경북 동해안 제외)·제주도·서해5도 20~70㎜(많은 곳 전남권, 경남권, 제주도 100㎜ 이상), 강원영동·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 5~20㎜이다.


특히 강한 남풍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돼 비구름대가 발달하면서 이날 아침까지 서쪽 지역, 낮 동안에는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으며,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워 귀경길 교통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5~29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강릉 18도 △춘천 17도 △대전 18도 △대구 17도 △부산 20도 △전주 18도△ 광주 18도 △제주 22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강릉 26도 △춘천 28도 △대전 28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전주 29도 △광주 28도 △제주 30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으로 예상된다.


풍량특보가 발표된 서해 먼바다는 아침까지 바람이 시속 35~65㎞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높게 있겠다.


한편 이날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어 하늘은 대체로 흐리겠지만 지역에 따라 오후부터 개면서 보름달을 볼 수 있는 곳도 있겠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주요도시 달 뜨는 시각은 △서울 오후 6시59분 △인천 오후 7시 △수원 오후 6시59분 △강릉 오후 6시51분 △춘천 오후 6시56분 △대전 오후 6시57분 △청주 오후 6시57분 △대구 오후 6시52분 △부산 오후 6시50분 △울산 오후6시49분 △광주 오후 6시59분 △전주 오후 6시58분 △제주 오후 7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