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노엘 퇴출 촉구 성명..."힙합계 명예 실추시켜"

인사이트Instagram 'glchdnoel'


[뉴시스] 이재훈 기자 = 무면허 운전과 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래퍼 노엘(21·장용준)에 대한 비판이 음악계에서 거세지고 있다.


20일 대중음악계에 따르면, 힙합 팬들 사이에서 노엘을 퇴출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일부 힙합 팬들은 성명을 내고 "노엘은 두 차례에 걸친 음주운전으로 팬들에게 크나큰 실망을 안겼으며, 힙합계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 이상 노엘이 힙합의 숭고한 정신을 더럽히는 것을 용납할 수 없기에 스스로 힙합계에서 나가길 바란다. 향후 수사·사법 기관은 법과 원칙에 따라 노엘을 일벌백계해 주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반포동에서 무면허 운전을 하고 음주운전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뒤 비판이 거세지자 노엘은 전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노엘은 부친 덕에 이름을 더 알렸다. 그의 아버지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다. 


현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캠프 총괄실장을 맡고 있다. 18대 국회의원 시절 음주운전과 음주측정 거부에 대한 처벌 강화 법안을 대표발의 한 바 있다. 노엘에게 어떤 처벌이 내려질지 관심이 큰 이유다.


노엘은 지난 2017년 엠넷 '고등래퍼'를 통해 눈도장을 받았다. 장 의원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하지만 꾸준히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지난 2019년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특히 차에 타고 있지도 않은 지인에게 연락해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까지 유죄로 인정됐다.


지난 4월엔 부산에서 행인 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최근엔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자들에 대한 막말 논란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4월 새 EP와 지난달 26일 신곡 '이미 다 하고 있어'를 발표하며 활동을 재개했으나, 이번 논란으로 활동이 힘들지 않겠냐는 예상이 나온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