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쳐 지나간 남성에 사과 요구했다가 '발길질' 당해 에스컬레이터서 추락한 여성

인사이트NYPD Crime Stoppers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미국 뉴욕에서 한 남성이 여성을 발로 차 에스컬레이터에서 굴러 떨어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가해 남성은 에스컬레이터를 올라가던 중 몸을 부딪힌 여성이 항의하자 분노해 이 같은 행동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현장 CCTV에는 에스컬레이터에서 가차없이 여성의 가슴을 발로 차버리는 남성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경찰(NYPD)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 해당 CCTV를 게재하며 영상 속 남성을 공개수배했다.


Twitter 'NYPD'


지난 9일 저녁 7시께 미국 뉴욕의 한 지하철에서 촬영된 영상 속에는 흰 반팔티를 입은 한 젊은 남성이 에스컬레이터를 걸어 올라가며 한 여성을 스쳐 지나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그때 남성이 갑자기 뒤를 돌아 여성을 쳐다보더니 다짜고짜 발길질로 여성의 가슴팍을 뻥 차버렸다.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무방비 상태로 당한 여성은 그대로 고꾸라져 뒤로 넘어졌고, 에스컬레이터 계단 가장 아래쪽까지 굴러떨어졌다.


그러나 남성은 마치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은 듯 아랑곳하지 않고 그대로 다시 뒤돌아 갈길을 갔다.


인사이트NYPD Crime Stoppers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가던 중 뒤에서 남성이 밀치고 지나가자 "실례한다고 말했어야 한다"고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러자 여성의 말에 분노한 남성은 사람을 발로 차 에스컬레이터 아래로 떨어뜨리는 끔찍한 짓을 저질렀다.


해당 사고로 여성은 다리와 팔 등 몸 곳곳에 타박상을 입었으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


여성은 "마치 맹수에게 공격당한 것 같다"며 "너무 무섭고 두려웠다"고 입장을 전했다.


현재 뉴욕 경찰은 가해 남성을 공개수배 중이며 여성은 보복을 우려해 이름과 얼굴을 밝히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