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치열한 경쟁 뚫고 '캐스퍼' 사전예약 성공한 다음날 국민들에게 한 말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광주형 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첫 번째 차 '캐스퍼'가 출시된 것과 관련 "나눔이 협력으로 이어지고, 협력이 능력을 배가시켜 더 좋은 제품을 만들고, 국민들은 그 제품을 신뢰하는, 아름다운 선순환이 시작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GGM 조립공장에서 열린 'GGM 양산 1호차 생산 기념행사'에 임서정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캐스퍼는 광주 시민과 노사, 이용섭 시장님을 비롯한 지자체 관계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만든 자동차다. 힘차게 상생의 첫걸음을 내디디며 광주가 포용과 나눔의 도시임을 다시 한번 보여주었다"며 출시를 축하했다.


이어 "이제 고용 창출 효과도 본격화될 것이다. 간접고용까지 포함해 모두 1만2000개의 일자리가 생겨난다"며 "청년들에게는 희망이 되고, 지역경제에는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성능에서 디자인까지 매력적인 '캐스퍼'에 국민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도 한 대를 예약했다"며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애정까지 더해져 국민들의 큰 관심을 불러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14일) 오전 직접 '광클'(빠르게 클릭)을 통해 '캐스퍼' 사전예약에 성공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하는 것으로 퇴임 후에도 계속 사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생형 지역 일자리' 협약이 전국 8개 지역으로 퍼져나가 총 51조원의 투자와 13만개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


지역 주도의 맞춤형 발전은 '지역균형 뉴딜'로 이어졌고, 노동자와 기업의 동반성장 노력은 '휴먼 뉴딜'로 이어졌다"며 "정부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더욱 폭넓게 확산되도록 지원할 것이다. 지자체들의 새로운 상생 모델 발굴도 돕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