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질환 없던 30대 공무원, 화이자 2차 접종 사흘만에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도현 기자 = 충남 홍성에서 30대 공무원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사흘 만에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홍성군 보건소에 따르면 홍성군청 소속 A씨는 지난 9일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은 뒤 몸에 이상 반응을 느껴 병가를 냈다.


이후 A씨는 지난 11일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 응급실로 향했고 혈압이 떨어져 치료를 받다가 다음 날인 12일 오후 11시 40분께 사망 판정을 받았다.


평소 A씨가 앓던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성보건소 관계자는 "유가족이 원치 않아 현재 인과성 조사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