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전쟁' 배우 민지영, 갑상선암 투병고백…"열흘 뒤 수술합니다"

인사이트민지영 SNS


[뉴시스] 이현주 기자 = 배우 민지영이 갑상선암 투병을 고백했다.


민지영은 13일 자신의 SNS에 "요즘 들어 계속 힘든 얘기만 하게 되어 너무나 죄송하다. 하지만 저는 씩씩하게 잘 이겨내고 있으니 너무 걱정말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몽이가 내 곁을 떠난지 40일째 되던 날 제가 갑상선암이라는 걸 알게 됐다"며 "몽이의 빈자리가 너무나 크고 미치게 그리워 숨도 쉬기 힘들었기에 오히려 더 덤덤히 제가 암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였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 후 6, 7, 8월.. 갑상선 암 수술을 3개월 미뤄놓고 매달 난자체취를 하며 미친듯이 호르몬의 노예가 되어가며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세상에 태어나 가장 힘든 4개월의 시간을 보내온 것 같다"며 "하지만 중간에 라방을 통해 여러분들 만나서 수다도 떨고 몽이를 함께 그리워하며 울기도하고 또 정신없이 깔깔 웃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많이 힘이 났다"고 했다.


그는 "수술을 열흘 앞둔 오늘 이 영상이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밝은 모습으로 용기내어 제 개인채널 '민지영tv'를 통해 암밍아웃을 하려 한다"며 "이번에도 씩씩하게 잘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민지영은 2000년 SBS 공채 9기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KBS 2TV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 출연해 '국민 불륜녀'라는 별명을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18년 쇼호스트로 활동 중인 김형균과 결혼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