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박정희 공항'으로 명명"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정창오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3일 오후 3시 대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TK 재도약 5대 공약’을 발표했다.


홍 의원은 이 자리에서 경북 군위·의성 지역에 건설 중인 대구경북(TK) 통합신공항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름을 따서 ‘박정희 공항’으로 명명하고 부산 가덕도 신공항은 ‘김영삼 공항’, 전남 광주·무안공항은 ‘김대중 공항’으로 명명하겠다고 공약했다.


그가 밝힌 TK 재도약 5대 공약은 ▲박정희 공항을 관문 공항으로 건설 ▲대구 동촌 후적지를 잠들지 않는 도시 두바이 방식 개발 ▲신공항 연계 첨단 공항공단 조성 ▲구미공단 스마트 재구조화 ▲포항 수소 경제 단지 구축 등이다.


홍 의원은 자신이 지난 2020년 9월 국비 지원, 규제 완화, SOC 인프라 지원과 공단조성 등을 담은 ‘대구신공항특별법’을 발의했음을 강조하며 특별법 제정을 통해 대구 동촌 후적지를 첨단 관광 상업지구 조성으로 ‘24시간 잠들지 않는 도시’인 중동 두바이 방식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각종 인·허가와 규제를 간소화하고 공공재원 30조원을 투입해 에어시티(공항 도시) 건설, 공항 연계 반도체 등 첨단산업단지 조성 등의 추진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신공항에서 대구 시내까지 30분 내 연결이 되도록 총 17조원을 투입해 직통 고속철과 고속도로, 플라잉카 정기노선 (신공항~동촌, 신시청, 대구은행 본점 등)을 개설하겠다는 구상도 발표했다.


홍 의원은 이와 관련해 “50년 전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구미공단과 포항제철을 세워 TK 50년의 미래를 열었듯이 박정희 리더십을 계승하여 TK 재도약을 이루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신공항 인근 첨단 공항공단 조성, 구미공단의 스마트공단 재구조화, 포항을 수소 경제 산업의 메카 구상, 안동 의약·바이오산업 육성, 경주 소형모듈원자로(SMR) 연구단지 조성, 영주 첨단 베어링 등 특화 산업 육성도 밝혔다.


홍 후보는 “지금 TK는 오랜 정체를 뒤로하고 미래 50년 재도약의 새역사를 써야 할 때”라며 “박정희 리더십을 계승해 G7 선진국 시대를 열고 TK의 영광을 되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