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인 내일(13일) 태풍 '찬투' 간접 영향...밤부터 제주 300mm 물폭탄 쏟아진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승주 기자 = 월요일인 13일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고 남부지방은 흐리겠다. 제주도에는 많은 비가 예보됐다.


기상청은 전국이 동해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고 제주도는 14호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권에 차차 들겠다며 이같이 예보했다.


제주도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총 3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에 바람이 시속 35~50㎞, 순간풍속 시속 60㎞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제주도 해안에는 앞바다의 물결도 매우 높아져 바닷물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다.


기상청은 "'찬투'의 이동속도와 진행방향에 따라 강수구역과 해상상태에 대한 예보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며 "태풍정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국 아침 기온은 17~23도, 낮 기온은 25~30도로 예상된다. 내륙 대부분 지역에서 밤낮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게 벌어져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2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대전 21도 △대구 20도 △부산 22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제주 25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9도 △춘천 29도 △강릉 27도 △대전 30도 △대구 28도 △부산 27도 △전주 29도 △광주 27도 △제주 26도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나타낼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